개발자 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 중 하나가, 나랑 잘 맞는 프로젝트가 있는 반면에 나랑 잘 안 맞는 프로젝트가 있다는 겁니다.

 

한참 뒤에야 분석해보니까, 나랑 잘 맞는 프로젝트는 누구나 다 해당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기술을 손쉽게 인터넷에서 찾아서 업무를 해결해낼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많은 경우였습니다.

 

예를 들어, Microsoft의 기술은 지금은 Microsoft Docs지만 예전에는 MSDN으로 불리던 방대한 레퍼런스가 있어서 모르는 API는 그때 그때 찾아보면서 해결하면 쉽게 해결이되는 상황이었습니다.

 

그런데 저와 잘 맞는 않는 프로젝트는 특정 개발자 또는 회사에 의해서 만들어진 공통 코드가 사용되는 프로젝트가 유독 저랑은 맞지 않았었네요.

 

내면 깊이 "이 프로젝트 끝나면 더 이상 이 기술은 나한테는 쓸모없는 기술인데..."의 마음을 가지고 개발을 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.

 

어쨌든 이러한 현상은 저한테는 유독 심한 듯 한데 제 주변의 개발자들은 이런 것도 능력이면 능력인지 모르겠지만 프로젝트 가리지 않고 척척 업무를 잘해내시는 분들보면 부럽기도 합니다.

 

 

Comments

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

Post a comment